닫기

"2만 7천 북한이탈주민과 함께하는"
(사)통일을 위한 북한인권운동본부

보도자료

home > 자료센터보도자료

「북한인권기록센터」, 9.28.(수) 현판식 갖고 공식업무 시작

관** 2016-09-27 10:45:01 555

 「북한인권기록센터」, 9.28.(수) 현판식 갖고 공식업무 시작


□ 통일부는 2016년 9월 28일(수) 11시 “북한인권기록센터”(종로구 이마빌딩 위치, 이하 기록센터) 현판식을 갖고 본격적인 북한인권 조사·기록업무를 시작한다.

  o 현판식에는 홍용표 통일부장관, 유호열 민주평통 수석부의장, 이창재 법무부차관, 손광주 남북하나재단 이사장, 이정훈 북한인권 국제협력대사, 김용현 외교부

평화외교기획단장, 시나 폴슨 UN인권서울사무소장, 서두현 북한인권기록센터장(직대)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.

□ 기록센터(기획연구과, 조사과 2개과로 구성)는 최근 시행된 북한인권법에 따라 북한주민의 인권상황에 관한 정보를 수집ㆍ기록하기 위해 통일부 소속기관으로

신설되었다.

  o 주요 업무는 △북한주민의 인권 실태 조사·연구, △국군포로, 납북자, 이산가족의 인권 관련 사항의 수행 △이와 관련된 각종 자료 및 정보의 수집ㆍ연구ㆍ보존ㆍ발간,

△조사ㆍ기록한 자료의 법무부 북한인권기록보존소 이관 등이다.

□ 서두현 초대 기록센터장은 “북한인권법이 북한인권 실태 수집ㆍ기록을 정부의 책무로 규정함에 따라 기록센터가 설립되었다”며, “정부 유관부처·기관과 협업 아래

공신력 있는 인권기록을 체계적으로 생산함으로써 북한 주민에 대한 인권침해가 간접적으로 방지되는 등 앞으로 북한 주민의 인권상황이 실질적으로 개선되는 효과가 있을

것으로 기대한다.”고 밝혔다.

 

목록

글 작성시 입력한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십시오.

상단으로 이동